기사제목 태풍 링링 북상에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연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태풍 링링 북상에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연기

오는 18·19일로 연기...대한민국 재즈 디바 웅산, BMK 등 기존 출연진 대부분 참여
기사입력 2019.09.04 00: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 수원문화재단이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3일 수원문화재단에 따르면 당초 6·7일에 열릴 예정이던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은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18·19일로 연기한다.

 

재단은 태풍 북상으로 한반도가 대부분 6~7일 주말동안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보되자 부득이하게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행사를 연기키로 결정했다.

 

지난 2014년 수원 광교호수공원에서 시작해 수원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수원재즈페스티벌은 2019년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블랙&소울 뮤직의 국모 BMK 등 국내외 내 노라 하는 재즈 뮤지션들이 참여해 또 한 번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기존에 출연키로 했던 출연진들이 최대한 출연할 수 있는 날짜로 공연일정을 변경했다수원재즈페스티벌을 사랑하고 기다렸던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는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무료로 진행한다.

공연 문의는 전화(031-250-5300)로 가능하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조홍래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