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한민국 최초 ‘벼 3모작 시대’ 연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한민국 최초 ‘벼 3모작 시대’ 연다

충남 빠르미, 청양 농가서 69일 만에 수확 후 이달 25일 이앙…부여에서는 ‘토마토→빠르미→오이’
기사입력 2021.08.17 22: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_9483.jpg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국내 쌀 품종 중 재배 기간이 가장 짧은 충남 빠르미가 대한민국 최초 3모작 시대를 개막한다.

 

청양과 부여 시설하우스 농가에서 빠르미를 활용해 한 땅에서 두 차례 수확을 마친 뒤 세 번째 작물 재배를 시작, 연작 피해를 잡고 농가 소득을 높인다.

 

충남도농업기술원은 17일 청양과 부여에서 양승조 지사, 농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설하우스 3모작을 위한 빠르미 수확 행사를 잇따라 개최했다.

 

청양 지역 시설하우스에서는 지난 15월 수박을 재배한 뒤, 69일 빠르미를 이앙해 불과 69일 만인 이날 벼베기를 진행했으며, 오는 25일에는 2차로 빠르미를 이앙하고 11월 중순쯤 수확해 3모작을 완성할 계획이다.

해당 농가는 그동안 봄철 수박 재배 뒤 일반 벼를 심어 10월 수확해왔다.

 

10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토마토를 재배하던 부여 시설하우스에서는 지난 5월 작물 재배를 마치고, 같은 달 25일 빠르미를 이앙한 이후 84일 만인 이날 수확을 마쳤으며, 다음 달 3일 오이를 심어 12월 중순쯤 수확할 예정이다.

 

부여 시설하우스는 대체로 105월 토마토·69월 멜론, 15월 수박·69월 멜론·1012월 수박이나 오이를 키우며 23모작을 하고 있다.

 

그러나 시설작물 3모작은 연작 피해를 일으키며, 오히려 역효과를 내고 있다.

시설하우스 토양 내 비료 등 염류 집적은 농가의 가장 큰 골칫거리다.

 

지속적으로 사용해온 농약·비료는 토양에 염류를 집적시켜 작물 수확량을 감소시키고, 상품성을 떨어뜨려 농가 소득 감소를 초래하고 있다.

 

토양 내 염류 집적 해결 방안으로는 담수 제염과 객토, 흡비작물 재배, 표토 제거, 미생물제제 처리 등이 있는데, 벼 재배를 통한 염류 제거는 효과가 85% 가량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반 벼 재배는 휴경 기간이 23개월에 불과해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시설농가에서는 벼를 재배하지 않고 물만 채워 놓거나, 벼를 심더라도 후속 작물 재배 시 대부분 갈아엎는다.

 

빠르미를 개발한 윤여태 박사는 시설하우스는 염류 집적 문제 해결 방안으로 작물 재배 중간 벼 재배가 가장 이상적이지만, 긴 생육 기간 때문에 벼 대신 작물을 연속적으로 재배하며 땅을 혹사시키고 있다이는 수량과 상품성에 악영향을 미치며, 동일한 인건비와 자재비를 투입하고도 소득이 줄어드는 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양 시설하우스 사례처럼 빠르미는 70일 안팎에도 수확이 가능한 만큼 짧은 휴경 기간 내 재배가 가능하다.

 

두 시설작물 재배 사이 휴경 기간에 빠르미를 재배함으로써 토질을 개선하고 이를 통해 작물의 수량과 상품성을 높여 소득 증대까지 연결한다.

 

또 수확한 빠르미는 비교적 높은 가격에 판매할 수 있다.

현재 전국 대형마트 온오프라인으로 판매 중인 빠르미 가격은 1당 최고 5925원으로, 지난해 도내 생산 쌀보다 11000원 안팎 비싸다.

 

이날 행사에서 양승조 지사는 대한민국 벼 품종 최초 7월 수확이 가능하고, 2기작을 성공했으며, 시설하우스 3모작도 가능한 빠르미는 충남 농정의 혁신과 도전을 상징한다충남의 자부심이 담긴 빠르미를 앞으로 더욱 확산시켜 농촌이 잘살고 농업인이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빠르미는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한 극조생종 품종으로 2기작·노지 2모작·시설하우스 3모작을 통한 농가 소득 증대 노동력·농자재·수자원 절감 기후변화 시대 식량위기 대응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