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신평고 임준석 골키퍼

 

[경인통신=이만휘 기자] 5경기 무실점을 이어간 임준석은 무실점의 비결로 '수비와의 소통'을 꼽았다.

지난 12일 열린 문체부장관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 8강전에서 충남신평고가 서울보인고를 승부차기에서 3-1로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경기에서 가장 빛난 선수는 신평고의 골문을 지킨 임준석이었다. 

임준석은 경기 중에도 안정적인 플레이로 팀의 무실점에 기여했고 승부차기에서도 선방을 보여주며 팀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경기 후 만난 임준석은 “이번 대회 우승을 위해 동계 훈련 때부터 준비를 많이 했다"며 "준비한 것이 100% 경기장에서 나오길 바랐는데 그런 경기를 해서 다행이고,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신평고는 오늘 경기까지 이번 대회 5경기에서 단 한 번의 실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임준석은 “경기 전에 수비수들과 대화를 많이 한다. 이번 대회는 무실점으로 끝까지 올라가 보자고 동기부여를 많이 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무실점의 공을 수비수들과 나눴다. 

 

수비수들과의 소통은 경기중에도 계속됐다. 

임준석은 경기장 안에서 80분내내 큰 목소리로 선수들에게 경기 상황을 전달하고 수비 위치를 조율했다. 

 

그는 "골키퍼는 혼자 잘 막기만 할 것이 아니고 뒤에서 팀을 받쳐 주고 수비진의 리더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내가 경기장 안에서 하는 말 한마디가 팀원들에게 동기부여와 집중력의 동력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선수들을 다독이고 강하게 말 할때는 확실한 표현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준석의 프로필상 신장은 184cm로 골키퍼에게 큰 키는 아니지만 신체조건보다 자신만의 장점을 키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그는 "내가 골키퍼치고 좋은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부분에서 나만의 장점을 키우고 싶다. 해외 골키퍼들의 경기 영상을 자주 찾아보는데 특히 발을 활용한 빌드업에서 세계 최고라 생각하는 에데르송(맨체스터시티)의 영상을 자주 본다"며 "에데르송이 발을 쓰는 플레이라는 확실한 장점으로 세계 정상급 골키퍼가 된 것처럼 나도 신체조건을 뛰어넘는 나만의 장점을 키워 좋은 선수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3학년인 임준석은 이번 대회 우승에 대한 동기부여가 확실했다. 

 

임준석은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좋은 대학팀에 진학하고 싶다. 같이 졸업하는 친구들도 그렇게 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싶다"며 "승부차기 때도 동기부여가 확실했기 때문에 끝까지 보고 잘 막을 수 있었다. 내일 4강에서 상대할 대륜고도 강팀인데, 전력으로 준비해 무실점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가오를 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체부장관기] 5경기 무실점 방어 이어간 신평고 임준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